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미시깽입니다. 요즘 여러가지 프로젝트에 치여있다보니, 도통 프로세스 정리가 되지 않아 멘탈이 붕괴된 채 사무실을 좀비처럼 돌아다니며,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시덥잖은 수다와 농담을 던지던 중.. 아무래도 안 되겠어서 마음을 다잡고 하나씩 정리를 시작해보려는 찰라... 마침, 야메군이 이렇게 말을 던집니다.  "음... 그러니까 PG서비스에 대해 정리한번 해보는게 어때?"  야메군... 정말 타이밍 하나는 끝내줍니다.

 

PG란 무엇일까?

 

얼마 전 제가 썼던 블로그 글 중에 커뮤니케이션의 예시로 PG 서비스에 대한 예시를 든 적이 있었습니다. 사실 PG서비스는 매출이 직접적으로 벌어지는 몰 관련 기획하거나 개발을 하지 않는 이상 핸들링 할 일이 없는 서비스 모듈이기도 합니다. 제가 오랜기간 IT분야에서 일했음에도 처음으로 PG 서비스를 사이트에 붙이는 작업을 했었는데요, 이런저런 시행착오도 겪긴 했습니다만, 다행히 워낙 온라인에서 꼬맹이들 물건(기저귀 등등)을 꽤 많이 사본 턱에 PG 서비스의 흐름을 좀 알고 있어서 이해하는데 수월했다고 할까요...(쿨럭)

 

PG(Payment Gateway)사는 인터넷 상에서 금융 기관과 하는 거래를 대행해 주는 서비스. 신용 카드, 계좌 이체, 핸드폰 이용 결제, ARS 결제 등 다양한 소액 결제 서비스를 대신 제공해 주는 회사.

 

PG는 위와 같이 신용카드사, 은행, 통신사 등 결제를 취급하는 회사와 쇼핑몰 사이에서 결제를 대행해주는 결제대행사 입니다.  이 결제대행사를 통해서 결제 솔루션을 한 번에 제공받게 되는데, 이 대행사를 이용하지 않을 경우 쇼핑몰 사업자가 각 카드사 별, 은행 별로 각각 계약을 맺어야 하는 번거로운 일이 발생합니다.  물론 각 카드사나 은행들이 매출규모가 크지 않은 온라인 쇼핑몰과 직접 계약을 맺을 일은 없기 때문에, 대부분의 쇼핑몰은 이들 결제대행사와 계약을 맺어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구조는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데, 식당 같은 곳에서 카드 계산 시에 긁는 카드리딩 기계(POS)를 제공하는 벤더들이 각 가드사와 대신 계약을 맺고 일반 매장에서 여러 카드를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것과 동일한 구조 입니다.

 

간혹 온라인 상에서 결제를 제공하는 서비스 중, CGV나 메가박스 같은 멀티플렉스 극장 처럼 신용카드 번호를 직접 입력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매출규모가 큰 만큼, 결제대행사가 아닌 직접 해당 카드사와 계약을 맺어 진행하는 케이스로 온라인에서 흔치 않은 구조 입니다.  아무래도 중간 대행사를 거치지 않는만큼, 수수료가 좀 더 저렴하겠죠?

 

제가 직장생활을 처음 시작할때만 해도 신용카드 종류는 몇 개 되지 않았었는데요, 그래서 그땐 가게들 앞에 보면 몇가지 카드가맹점 스티커가 붙어있었고, 그 카드만 이용할 수 있단 의미이기도 했었습니다. 요즘에는 신용카드를 발급하는 회사도 많고, 신용카드의 종류도 많죠. 수많은 카드회사별로 가맹을 맺는 일을 대신해주고 결제 및 지불 대행을 해주는 게 바로 PG 서비스입니다.

 

 

PG서비스는 어떻게 이용할 수 있나?

 

사이트에서 처음으로 결제 프로세스를 도입하게 되신다면, 일단 회사가 이용하고 있는 PG사가 있는 지 회계부서에 확인하셔야 겠죠. 일반적인 카드결제기도 요즘에는 온,오프라인이 통합되어 관리되고 있어서 회사내에 고객을 대상으로 결제서비스를 하는게 단 한가지라도 있다면 정말 직접 카드사와 가맹점 계약을 맺어 그 카드회사의 결제기만 쓰고 있는게 아니라면 분명 계약된 PG사가 있을 수도 있으니, 그 부분부터 확인하셔야 합니다.

 

처음으로 온라인 판매사업을 하시는거라면 사업자 등록증에 기재된 사업의 종류에 전자상거래업도 포함이 되어 있어야하고요, 아직 계약된 PG사가 없다면, 어떤 업체와 계약을 맺고 진행할지 결정해야 합니다.  대표적인 PG사는 (주)한국사이버결제(KCP), (주)케이지이니시스(inicis) 외에도 LG U+, 나이스정보통신 등이 있습니다. 두세군데 업체에 제안서를 요청하시면, 세일즈하시는 분들이 각종 서비스에 대한 수수료율이 적힌 견적서를 제공하게 되는데, 수수료율을 따져보시고 마음에 드시는 업체를 결정하시면 됩니다.

 

이니시스의 결제대행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는 YES24

 

참고로 수수료율은 신용카드 결제서비스, 가상계좌서비스, 실시간 계좌이체, 모바일 결제 등 각 서비스마다 다른 수수료율을 가지고 있고, 디지털컨텐츠냐 혹은 오프라인 상품이냐에 따라서도 수수료율이 달라지므로 잘 비교하시고 확인하셔서 결정하시면 됩니다.

 

일단 계약이 성사되면 계약관련 부서가 있다면 계약이 되었다고 연락을 주겠죠? 전 개발자임에도 담당 세일즈와 직접 연락해서 통보받고 했답니다..훗.. 지금도 친해요... 제가 하도 귀찮게 해서.. 영업사원을 통해 해당 결제모듈과 매뉴얼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저희 회사에서는 이니시스와 계약을 맺고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기 때문에 이니시스를 기준으로 설명드리겠지만, PG 서비스의 메인 프로세스는 거의 동일하니 다른 PG사도 크게 다르진 않을거라 생각됩니다.

 

 

PG서비스로 어떤 것들을 할 수 있을까.

 

생각보다 PG서비스로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답니다.  그 첫번째는 많은 분들도 알고 계시는 온라인 결제.. 장바구니에 담긴 상품들을 오랫동안 고뇌한 뒤 주문결제 버튼을 누르면 바로 PG서비스가 가동되게 됩니다.  서비스 정책에 따라 여러개의 상품에 동일한 주문번호가 생성되고, 그 주문번호에 따른 결제정보가 저장되게 되는거죠.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신 결제창은 PG사가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그리고 PG사에서 지불 프로세스를 대행한 뒤, 정상적으로 완료되게 되면 카드승인에 대한 정보를 다시 넘겨주면서 결제완료 페이지를 표시하게 되는거죠.  이건 모두 알고 있는 프로세스이지만, 프로세스 안에 부여가능한 옵션들이 굉장히 다양합니다.  결제수단을 지정할 수 있다던지, 할부기간을 최대 몇 개월까지 지정해서 쓴다던지, PG 플러그인 스킨에 회사 로고를 넣어 조정할 수 있다던지, 심지어 신용카드 포인트 결제를 가능하게 할 지 말지도 결정할 수 있습니다.

 

Gmarket이 사용하고 있는 KG Mobilians의 휴대폰 결제화면. 

 

 

가상계좌 결제의 경우에도 여행사인 저희의 경우, 결제시한이라는게 있기 때문에 일정기간이 지나면 가상계좌에 더 입금할 수 없도록 시한을 정할 수도 있답니다.  지불결제는 신용카드만이 아니라, 가상계좌결제, 실시간계좌이체, 상품권 결제, 모바일 결제 등 수없이 많은 다양한 결제수단이 있기 때문에 회사내 정산 정책에 따라 이용범위를 결정하셔야 합니다. 두번째는 ARS 결제입니다.

 

 

'ARS 결제가 뭐야?'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으실텐데요. 홈쇼핑에서 전화걸어서 결제해보신적 있으시죠? 상담원과 통화해서 물건을 구매해보신 분도 있으실거고, 안내되는 멘트를 듣고 바로 결제해보신 분도 있으실텐데요. 그게 바로 ARS 결제랍니다. 여행사의 경우에는 여행일정 및 옵션에 따라 견적이 조금씩 바뀌기도 하는데요. 그럼 그에 따라 금액이 결정되고 구매하겠다 맘먹고 여행사의 제안에 컨펌을 하게 되면 (물론 예약번호에 따라 온라인으로도 결제할 수 있겠지만..) 문자로 결제할 수 있는 번호를 받고, 그대로 전화를 걸어 결제를 하실수도 있습니다.

 

판매하는 상품의 성격에 따라 혹은 판매방식에 따라 ARS 결제를 진행할 수도 있겠죠. 홈쇼핑이 ARS결제가 가장 활발하게 이용된다고 생각하시면 되구요, 요금 변동이 간간이 발생되는 여행사에서도 많이 쓰는 결제 방법중의 하나입니다. 세번째는 카드결제기를 이용한 결제인데요. 여행사에서는 직접 방문해서 결제하겠다고 하는 고객도 있으시더라구요. 이니시스에서 카드결제기도 제공을 해줍니다.

 

물론 카드기 종류에 따라 기계값을 지불해야하지만, 결국 한 PG사를 통해 결제내역이 집계되기 때문에 온라인으로 판매된 결제내역도 오프라인으로 판매된 결제내역도 모두 이니시스를 통해 관리가 가능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굳이 카드사 가맹 맺지 않아도 이니시스와 대표가맹으로 계약맺은 조건 그대로 카드결제기를 통해서도 결제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거죠. 마지막으로 가상계좌와 관련된 추가 내용인데요.

 

네이버의 신용카드 포인트 결제화면.

 

B2B 판매를 하는 경우에는 여러 업체에 계좌하나 열어주고 그 계좌에 입금을 받게되면, 입금자나 예약번호를 정확하게 넣지 않게 되면, 어느업체에서 입금을 한건지 알 수 있는 방법이 절대 없습니다. 같은 금액의 제품이 주문되어 들어오면, 그래서 어떤 건에 대해 입금한건지도 도통 알 수가 없구요.(일일이 전화해야죠 ㅡㅡ;; 혹은 공지사항같은데 써야죠. '몇월 몇일 입금자를 찾습니다.' 같은?) 그럴때에는 이니시스를 통해 고정계좌를 일괄로 발급받고(벌크계좌번호라고 하더라구요.) 발급된 계좌번호를 해당 거래처에 고정으로 하나씩 지정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나서 해당 계좌로 입금이 되면, 어느 업체에서 입금이 됐는지도 확인할 수 있구요, 일반적으로 가상계좌 입금완료시 수신이 되어 해당 정보에 업데이트가 되기 때문에 일일이 계좌를 열어서 비교하는 수고도 덜 수 있습니다. 기획자 분들께 말씀드리고 싶은건 기왕이면 개발매뉴얼일지언정 받아서 목차라도 훑어보시면, PG 서비스의 활용범위를 어느 정도 이해하실 수 있고, 이용을 위한 정책을 충분히 세우실 수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PG서비스를 붙일때 기획자들이 챙겨주셔야 하는 건 화면기획보다는 이 PG서비스정책을 어떻게 세워서 이용할 것인지에 대해 잘 정리를 하셔야 한다는 건데요, 이 부분은 회사 회계부서와 협의도 하셔야 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화면기획보다는 관할 부서와의 조율 그리고 정책수립 및 개발부서 전달, 개발완료 후 정책에 맞게 개발되었는지 QA까지.. 실질적인 기획보다 꼼꼼이 챙겨 보셔야하는게 더 많으실 수 있겠습니다.  개발자 입장에서 PG 서비스는.. 개발자도 매뉴얼을 보고 꼼꼼이 개발하는 사람도 있을테고.. 이런 거 있는데 이거 어떻게 해야하냐고 묻는 사람도 있을거에요.

 

이니시스에서 제공하는 개발 가이드자료 일부 발췌.

 

기획하시는 분들은 아닌 경우가 더 많다고 생각하시...겠죠? 사실 특별히 요청한 내용이 없으면 그냥 기본적인 내용으로 PG 창 잘 뜨고 결제 잘되면 그냥 그걸로 개발이 완료됐다 생각되고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에 대한 핸들링 체크 마무리짓고 개발완료로 넘기게 되겠죠. 사실 PG프로세스보다도 PG를 통해 주고 받게 되는 각종 승인에 관련된 정보들을 Admin에서 어떻게 볼 수 있게 정리를 해서 Admin 기획안에 따라 DB 설계하고, 화면설계해서 개발하는데에 더 집중을 하게 될테니까요.

 

그런데, 기획자는 막상 PG를 띄우고 테스트를 했는데, 가상계좌는 시한 걸 수 없나, 가상계좌 뜰 때 현금영수증 신청할 수 있게 해주면 안되나.... 어! 다른데는 보니까 이렇던데 우린 이런거 안되나....하면서 그때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 개발자도 그때서야 매뉴얼을 다시 확인할 수도 있고, 혹은 확인도 안하고 안된다고 할 수도 있겠죠.

 

이렇게 내부 프로세스가 아니라 외주서비스를 붙여서 이용하게 되는 경우에는 기획자 역시도 개발 가이드를 한번 읽어 볼 필요가 있으며, 기획안을 보완한 뒤 개발팀에 넘기시면, 그땐 메뉴얼 꼼꼼이 안보고 대충 결제만 되게 개발한 개발자에게(쿨럭...) "내가 매뉴얼에서 이거 다 보고 요청했는데 적용이 안됐으니 넣어주세요." 라고 하시는 게 더 확실하게 서비스 완성도를 높이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매출을 올리는 가장 접점의 화면이 PG서비스 일테니, PG서비스를 이용한 흐름이 어색하지 않게, 고객에게 불편하지 않게 꼼꼼이 챙겨주셔야 고객은 편하게 결제를 할 수 있고, 그게 곧 매출로 직결되는 걸테니까요...

 

PG 서비스 별 주요특징.xls

 

혹시나, PG 서비스 적용을 검토하려고 하는데, 마땅히 취합된 정보가 없다고 하시는 분들께, PG사 세일즈 담당자 분들에게 부탁 부탁이라 쓰고 협박이라 읽는다.. 하여 모아 본 각 PG사 별 정책자료를 첨부하오니 필요하신 분들은 한 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아시죠?  야메 블로그에서 왠간하면 자료 공유 잘 안하는 거..^^

 

 

 

 

미시깽. 토끼같은 귀여운 딸래미 둘과 사과같은 남편과 살고 있는 웹개발 13년차.  아이러브스쿨과 SK커뮤니케이션즈 등을 거쳐, 국회입법조사처와 한국지역정보개발원에서 IT관련 빡센 행정업무를 경험하고, 세훈항운(주)에서 다시 웹개발을 시작, 자회사인 (주)온필에서 기술개발팀장으로 있으면서, 여행업이라는 새로운 분야에 대해 배우는 마음으로 시스템 개발에 매진 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ibeige.com BlogIcon 박인오 신고">2015.02.25 10:43 신고

    PG관련해서 궁금한게 속 시원히 해결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 이재연 신고">2015.03.27 16:58 신고

    안녕하세요!PG사에서..근무중인데ㅎㅎ 와.. 정말상세하게설명을잘써놓으셨네요! 이제막입사초반이라 매일검색하고공부해도 무한한..ㅎㅎ URL로 담아가도될까요?

    • Favicon of http://www.yamestyle.com BlogIcon 야메군 신고">2015.03.27 17:00 신고

      PG사에 계시다면 더 많은 정보가 있으실텐데 이 정도로도 도움이 되셨다니 기쁘네요~ URL이야 얼마든 퍼가셔도 됩니다..^^

  3. junseok 신고">2016.03.15 03:13 신고

    PG 관련해서 찾아보고 있었는데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도대체 PG사들은 영업을 어떤식으로 하는거죠 ???

    다 비슷비슷해 보이는데 무슨 포인트로 영업을 해서 따오는지 궁금하네용..

    • Favicon of http://www.yamestyle.com BlogIcon 야메군 신고">2016.03.15 23:37 신고

      네, 제가 PG사에 근무하는 것은 아니라 자세히는 모르지만 PG사 영업을 당해본 입장(!)에서 말씀드리면, PG 수수료를 베이스로 영업합니다. 다시 말해 기존에 A PG사에서 카드 수수료를 3%를 냈던 A 쇼핑몰에 B PG사가 영업할 때, 2.9%의 수수료만 받겠다는 형태로 영업을 하는 게 일반적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4. 황성대 신고">2016.06.28 10:52 신고

    도움 많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5. BlogIcon 굿데이 신고">2017.06.19 15:51 신고

    잘 읽고 갑니다. 양질의 컨텐츠 감사합니다!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