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 터치스크린 반응이 안드로이드 폰들에 비해 무려 두 배나 빠르다는 벤치마크 결과가 공개되었다. 20일(현지시간) 더넥스트웹은 클라우드 게이밍회사인 아가위(Agawi)가 발표한 스마트폰 터치스크린 반응속도 결과보고서를 인용하여 아이폰이 노키아의 루미아 시리즈등 안드로이드폰에 비해 화면 터치스크린 반응속도가 두 배 이상 빠르다는 결과를 보도했다.

 

이 결과에서 아이폰 5가 54ms(milliseconds, 1/1000초)로 가장 빠른 반응을 나타 냈으며, 아이폰 4가 85ms, 삼성의 갤럭시 S4가 114ms, 노키아의 루미아 928이 117ms, HTC의 One이 121ms, 모토X가 123ms 순서로 나타났다.

 

아가위 리포트(http://appglimpse.com/blog)

 

아가위는 자신들이 실시한 벤치마크 방법에 대해 공식적으로 어떤 방법을 통해 이러한 결과를 얻게되었느지 곧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들은 결과와 함께 공개한 사진을 통해 자신들이 터치스코프(Touchscope)라는 장비와 방식을 개발하여 자체적으로 스마트폰의 터치스크린 반응속도를 테스트하였음을 밝히고 있다.

 

터치스코프 방식은 스마트폰의 앱이 반응하는 속도(App Reseponse Time : ART)를 스마트폰 상의 앱구동 속도와 특수하게 제작된 장갑을 끼고 이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추정된다.  결과는 놀라워서 iOS를 채용한 애플의 아이폰 4나 아이폰 5는 최신기종이 아님에도 불구 기타 안드로이드 폰에 비해 많게는 두 배 이상 빠른 터치스크린 반응속도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다.

 

안드로이드 계역의 스마트폰은 각사가 주력으로 판매중인 플래그쉽 기종임에도 불구하고 터치스크린 방응속도가 110ms~120ms 후반을 기록중이어서 애플에 비해 상대적으로 터치스크린 반응속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테스트에는 애플에서 새롭게 출시될 아이폰 5S와 아이폰 5C가 포함되지 않았으며 iOS 7 역시 채용되지 않은것으로 나타나 아가위가 테스트한 터치스코프 방식의 객관성을 떠나 결과만으로 놓고 본다면 매우 놀랄만한 결과로 받아 들여지고 있다.

 

[기사출처] 전자신문 / 김재영기자

[기사전문] http://www.etnews.com/news/international/2832976_1496.html

 


[야메군's thinking] 

최적화(Optimization, 最適化)로 갈리는 문제일 듯 싶습니다.  아이폰의 경우엔 최근 출시된 5s도 듀얼코어를 사용하고 있지만, 안드로이드 진영의 경우 이미 한참 전에 쿼드코어 CPU를 사용하고 있지요. 심지어 갤럭시노트3는 옥타코어.. 물리적으로는 4개의 코어만 돌아가는 구조지만.. 8개의 CPU를 돌린다고 하는데... 디바이스 성능자체는 안드로이드폰이 우월함에도 불구하고 실제 체감속도는 아이폰이 더 낫습니다. 

 

 커스터마이징에 따른 아이폰 5s와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와의 성능차 비교.

C-Net의 Geekbench3와 Sun Spyder 1.0.1 비교 (원문링크 참조)

 

이러한 이유는 디바이스와 OS의 최적화를 통해 디바이스 본연의 퍼포먼스를 극대화시켰기 때문에 가능한 일인데, 디바이스만 별도로 제조하거나 1년에 몇 개씩의 모델을 발표하는 삼성 등의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는 따라가기 어려운 구조이기에 디바이스의 최적화를 어느정도 포기하는 대신, CPU를 비롯한 하드웨어 쪽 성능강화에 포커스를 두는 것으로 보입니다.  UI 커스터마이징만 하지 않더라도 속도 차이는 거의 없지 싶은데..

 

물론, 2년 전 쯤 진저브레드 시기와 최근의 젤리빈 시기를 비교했을 때, OS 자체의 기능향상과 하드웨어의 성능향상 등으로 인해 구동속도 측면에서 괄목할만한 변화를 가져온 것은 사실이며, 단일 어플 구동에서는 안드로이드가 더 나은 성능을 보여주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전반적인 인터페이스 구동환경에서 리드미컬하고 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보이는 쪽은 아직 아이폰이 더 우월해보입니다.  단순히 OS의 세련미와는 별개의 문제인 것이죠.

 

 

그런데 이러한 객관적인 비교에 대해, 일부 안드로이드 사용자들은 "도대체 무슨 차이가 있냐? 안드로이드도 불편함없이 잘 사용하고 있다!!"고 반발하는 하기도 합니다만, 아이폰 사용자들이 안드로이드를 사용했을 때, 느끼는 부자연스러움은 분명히 존재하며, 이 같은 객관적인 데이터는 안드로이드가 후지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닌, 안드로이드 진영과 애플의 전략적인 선택.. 즉, 최적화냐.. 하드웨어 퍼포먼스의 강화냐의 어쩔 수 없는 간극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런 간극도 빠른 하드웨어 성장으로 인해 하드웨어 빨 향후 1~2년 내에 따라잡힐 것으로 예상되며,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애플의 "혁신"적인 방향성 제시가 없다면, 특별함이란 아이덴티티로 무장한 애플이 구글의 범용성에 흡수될 수 있음은 지난 20여년 전의 과거 이야기가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PS.

'스티브 잡스가 없는 애플의 혁신은 없다.'는 말에는 절대 공감하지 않습니다만, 애플Ⅱ로 퍼스널 컴퓨터 시장을 열었고, 아이맥으로 퍼스널컴퓨터 시장에 컬러바람을 불러왔으며.. 아이팟으로 MP3 시장을 장악했고.. 아이폰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혁신을 이끈 것처럼 새로운 방향성과 패러다임으로 시장을 리딩할 수 있는 한 방.. 그 한 방이 기대합니다.. 

 

 

 

야메군. 36세. 웹기획 13년차로 네이버 웹기획자 커뮤니티 "웹(WWW)를 만드는 사람들"에서 운영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딴지일보를 시작으로 아이러브스쿨, 짱공유닷컴, YES24 등의 회사를 거쳐, 현재는 민간 IT 원천기술 연구소 "Valhalla Lab"에서 Machine learning과 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술의 상업적 이용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기획자의 업무능력 향상으로 위한 Guide Book 출간 준비 중.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주효한 글 잘 봤습니다. ^^ 근데 한가지 궁금한 점이 있는데요. 아이폰이 최적화가 잘되었다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어떤식의 최적화가 잘된건지 궁금하네요. 예를 들자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조합이 잘 맞은거라는데 잘 맞는다면 어떻게 해서 잘 맞는건지.... 뭔가 최적화라는 말이 굉장히 애매모호한것 같습니다^^;;; 2014.08.20 10:1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yamestyle.com BlogIcon 친절한 야메군 작년 글에 댓글을 달아주셨네요..^^; 뉴스를 클리핑하고 그에 대한 간단한 의견을 다는 본 포스팅의 성격 상 말씀하신 내용에 대해서 더 구체적인 내용을 실지는 못했습니다.. 죄송하고요, 이렇게 보시면 될 듯 합니다. 애플의 경우엔 OS와 디바이스를 같이 설계하다보니 OS가 최대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게 디바이스를 설계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됩니다만, 구글의 경우 기본적인 OS만 설계하고 제조사 측에서 자체적인 UI를 적용하여 제품을 출시하다 보니, 두 가지를 같이 설계하는 애플에 비해 OS가 무거워집니다. 물론 C와 JAVA의 언어적 특성도 무시할 수는 없지만, 몇 개의 디바이스에만 최적화하면 되는 OS와 수백여 가지의 디바이스에 구동되야 하는 OS를 만드는 것과의 차이로 보시면 좀 더 쉽게 이해하실 수 있을 듯 합니다. 2014.08.20 16:37 신고
  • 프로필사진 미래소년 미래에서 왔습니다. 갤9가 나왔는데도 아직 터치 반응은 따라잡질 못합니다. 특히 아이폰x는 반응이 더빨라진듯하구요 2018.07.12 13:33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