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누구나 손목에 스마트워치를 차게 될 것으로 보였지만, 휴대폰과 연결된 고가의 전자시계란 인식을 벗어나지 못했다. 오바마폰으로 불리던 블랙베리는 회사명을 고치고 사람을 바꿨지만 결국 매각당하는 신세에 몰렸다.  10일(현지시각) 미국 씨넷TV는 올해 가장 큰 실패를 맛본 기술을 선정하면서 블랙베리, 페이스북폰, 트위터뮤직, 데스크톱PC, 스마트워치를 꼽았다.

 

IT 신기술이 세상을 빠르게 변화시키고 있다. 스마트폰이나 SNS처럼 모바일과 소셜이란 이름으로 각종 서비스, 제품들이 우리의 삶을 바꾸고 있다.  반면 블랙베리처럼 실패한 사례도 많다. 실패가 나쁜 것만은 아니다. 세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시장 정상에 올라선 삼성전자도 노키아와 양분하던 휴대폰 시장에서 되살아나는데 적잖은 노력을 기울여야만 했다.

구글 글래스와 같은 웨어러블 디바이스,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4K UHD 화질 실감 방송, 사물 인터넷(IoT) 등 향후 새롭게 등장할 IT 기술의 향방도 올해 큰 실패를 맛본 기술로 가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위

블랙베리(blackberry).. 안녕들 하십니까?

단연 올해 가장 큰 실패를 겪은 IT 기술은 블랙베리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틈바구니 속에서도 블랙베는 굳건했다.  보안이 우월하며 쿼티(QWERTY) 자판으로 이메일 작성이 자유롭다는 점이 주된 장점으로 꼽혔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사용하는 휴대폰이란 명성도 있었다.   화려했던 과거와 달리 블랙베리는 결국 사업 포기 단계에 이르렀다.

2위

페이스북 폰은 어디에?

지난 6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한국을 방문해 신종균 삼성전자 IM 사장을 만날 때 한국 언론은 물론 세계가 주목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최강자가 페이스북홈을 탑재한 페이스북폰을 내놓을 수도 있다는 예상 때문이다.  당시만 하더라도 페이스북폰이 새로운 스마트폰의 트렌드가 될 것이란 예상이 쏟아져 나왔지만... 결국....

3위

트위터뮤직(Twitter Music)?  그게 뭐야?

SNS 시장을 열어젖힌 트위터. 140자의 단문으로 새로운 사회 관계가 세상을 바꿀 것이라 여겨졌다. 페이스북과 은 경쟁자를 만나기도 했지만 트위터는 결코 적지 않은 영향력을 과시했다.  지난 4월, 트위터는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트위터 뮤직’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아이튠즈나 판도라와 같은 음악 서비스 시장에 거물이 등장했다며 시장이 요동칠 것이란 외신 보도가 쏟아져 나왔지만...

4위

데스크탑 PC.. 그 추락은 어디까지..

PC 시장이 태블릿에 잠식당하고 있다는 몇 년간의 뉴스다. 결국 노트북 출하량을 넘어섰다는 소식도 들린다. 그런가운데 여전히 힘을 내지 못하는 데스크톱PC다.  지속적인 하락세에도 유독 올해 실패한 기술 4위에 데스크톱PC가 꼽힌 이유는 “이번에는 다를 것이다”는 기대감이 있었기 때문인데...

5위

웨어러블의 대표.. 스마트워치.  역시 애플이 나서야 하는걸까..

씨넷TV가 선정한 올해 실패한 기술 5위에 스마트워치가 올랐다.  소니의 스마트워치를 시작으로 페블, 삼성전자 럭시기어 등 관련 제품이 쏟아져 나왔다. 반도체 설계 업체인 퀄컴도 스마트워치 시장에 참전했다. 조본, 나이키, 아디다스도 피트니스 기능을 부각시킨 유사 제품으로 시장을 이끌려고 했다.  스마트워치는 그럼에도 여전히 소비자의 지갑을 열지 못하는 상품군이라는 평가다.

 

 

 

[기사출처] 지디넷코리아 / 남혜현 기자

[기사전문]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31223094207

 


[야메군's thinking] 

CNET에서 발표한 실패한 기술 TOP5를 보니 공감이 4개 부분과 공감조차 가지 않을 정도로 잘 모르는 1개 항목이 눈에 띄네요.  먼저 블랙베리의 몰락... 프리즌 브레이크 시즌 2 였나요?  블랙베리를 처음 접하고는 "와.. 저거 정말 신기하다.." 하는 생각을 했던 게 엊그제 같은데, 4~5년이 지난 지금... 오바마폰이라 불릴만큼 폭발적이었던 과거의 영광은 온데간데 없고, 스마트폰 시장의 점유율의 급락과 더불어 공식적으로 매각을 요청할 만큼, 애플의 아이폰과 삼성의 갤럭시 시리즈에 철저히 밀려 버리게 됐습니다..

 

 

블랙베리에서는 이를 타개하기 위해 자사의 트레이드 마크라고 할 수 있는 쿼티 키보드 자판을 들어내고 스마트폰 시장의 흐름에 따라 전면 터치패널을 적용한 Z10 같은 모델을 출시하기도 했으나, 이미 점유율을 뺏긴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기엔 역부족이었고 결국 회사 매각으로 돌아서게 되었다고 하는데...

 

최근 기사에 따르면 매각 기조에서 아이폰 제조로 유명한 폭스콘과 함께 회사를 회생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고는 하지만, 애플이 아이맥과 아이팟으로 시장의 철저한 외면을 극복한 사례와 같이 블랙베리도 이 같은 회생이 불가능하다고는 할 수 없겠지만.. 특별한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 현재의 상황은 참... 마음이 짠하네요..

 

더불어 올 한해를 뜨겁게 달궜던 이슈 중 하나인 페이스북폰.. 작년 기업공개를 통해 엄청난 가치를 인정받았던 페이스북이 야심차게 준비했던 페이스북폰도 언제 이야기가 나왔냐 싶을 정도로 조용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요, 올해 주커버그가 직접 삼성 관계자와 미팅할 때만 하더라도 삼성과 연계한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게 아니냐하는 호사가들의 이야기들이 넘쳐났지만, 결국 삼성이 아닌 HTC를 통해 페이스북 런처가 적용된 스마트폰이 출시되었지만, 기대보다 저조한 판매 덕에 조용히 사라졌습니다.

 

 

일전에 제가 구매했던 HTC One 역시도 페이스북폰이라 할 수 있는데, HTC 자체의 시장 점유율이 안습한 상황이라 페이스북과의 전략적인 제휴가 큰 힘을 발휘하지 못했습니다.  만일 페이스북이 삼성과 이 같은 전략적 제휴를 맺었더라면 어땠을까요..  아직 페이스북 자체는 건재한 만큼, 내년에 뭔가 새로운 소식을 내놓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살짝 가져봅니다..

 

그리고.. 3위로 랭크된 트위터 뮤직(Twitter Music).. 이건 정말 저로써도 뭥미? 할만큼 듣보잡에 가까운 서비스였습니다.  2013년 4월에 런칭됐지만 불과 6개월여인 올 10월달에 서비스 종료를 검토할만큼 저조한 사용율을 보였다고 하는데, 전반적인 컨셉은 일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와 달리 노래 전체를 듣는 것 보다 노래를 발견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보니,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별도의 외부 서비스에 가입해야 하며, 미리듣기만 가능한 불편함 탓에 사용자의 관심에서 멀어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치명적인 불편함..  트위터 뮤직 내에서는 트위터의 특징인 "소통"이 어렵다는 것인데, 트위터 뮤직 앱 안에서만 음악가를 "팔로우" 할 방법이 없습니다.  또 음악을 기억하거나 들었던 음악의 히스토리를 통해 다시 쉽게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방법도 없다는 불편함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사용자의 외면을 받은 주요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뭐 국내 음악이 없다는 건.. 그냥 덤이라고 해두죠..=_=;

 

다음으로 4위에 랭크된 데스크탑 시장의 추락.. 이건 어찌보면 예견된 일이라 할만큼 당연해 보입니다.  스마트와 모바일 환경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는데 반해, 데스크탑 시장은 기술적으로나.. 사용자 인프라로나 더 이상의 발전 가능성을 찾아보기 힘들만큼, 고정화되고 범용화된 시장이니 만큼 당연한 수순이라 할 수 있겠지요.

 

물론 올해, Windows 8 OS가 출시되면서 뭔가 달라지는 게 있을까 싶은 기대를 살짝 한 것이 사실이지만, 미디어에서의 이슈도 그렇고.. 사용자들의 관심도 그저 그런... Windows XP 이후부터 점차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한 이후, 뭔가 반등의 기회는 보이지 않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은 앞으로도 쭉 지속될 거라 봅니다.  아프리카 정보화가 실현된다면야 모를까...

 

 

마지막 5위... 웨어러블의 대표적 아이템이라 할 수 있는 스마트워치의 뜨뜨미지근한 시장의 반응인데요, 작년부터 올해까지 소니를 선두주자로 다양한 회사들이 스마트워치에 도전했고, 그 화룡점정을 삼성이 찍었는데요, 얼마 전 최악의 CF로 선정될 만큼 출시 이전부터 혹평에 시달린 삼성의 스마트워치, "갤럭시 기어"까지.. 모바일 시장의 성장세도 점차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워치라는 새로운 아이템을 통한 시장돌파를 시도했지만, 큰 반향을 가져오지 못하다보니, 스마트워치의 시장성에 대해 많은 이들이 의문을 품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만...

 

시장을 이끄는 하나의 축인 '애플이 만들면 그래도 좀 다르겠지..'하는 일말의 기대감을 갖게 되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사실 올해 몇몇 미디어를 통해 애플에서도 스마트워치를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바 있는데, 아직 애플이 본격적으로 나서지 않았기 때문일까요?  애플의 도전이 가시화된다면 스마트워치의 판도 역시 올해의 상황과는 조금 다를거란 생각이며, 내년 이맘 때엔 시장을 이끈 TOP 5에 이름을 올릴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상해 봅니다..

 

 

 

야메군. 36세. 웹기획 13년차로 네이버 웹기획자 커뮤니티 "웹(WWW)를 만드는 사람들"에서 운영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딴지일보를 시작으로 아이러브스쿨, 짱공유닷컴, YES24 등의 회사를 거쳐, 현재는 민간 IT 원천기술 연구소 "Valhalla Lab"에서 Machine learning과 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술의 상업적 이용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기획자의 업무능력 향상으로 위한 Guide Book 출간 준비 중.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