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영수이야기 입니다.

웹기획자의 직장디비기 그 동안 많이 기다리셨죠?  지난 웹에이전시편에 이어 오늘은 SI기업을 디벼보겠습니다. 웹기획자의 직장디비기는 웹에이전시, SI, 포털, 일반기업, 쇼핑몰, 벤처, 프리랜서 순으로 웹기획자의 직업군을 살펴보는 연재 글입니다. 

 

SI(System Intergration)


기업에서 IT시스템을 새롭게 구축 할 때 SI로 돌리자는 이야기를 자주 하곤 합니다. 이 때 말하는 SI(System Intergration)는 시스템 통합의 약자로 SI기업은 IT시스템을 전문적으로 구축하는 기업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SI 보다는 SA(System Architecture)로 불리는 게 더 적합한 업무적 표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여하튼, SI 기업은 WEB을 통한 비즈니스를 수행한다는 점에서 웹에이전시와 사업방향은 비슷하지만 동전의 앞,뒷면과 같이 그 성격이 사뭇 다릅니다. 웹에이전시의 경우 일반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B2C성격의 프로젝트를 주로 수행하지만, SI는 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B2B, B2G 성격의 프로젝트를 주로 수행하며 고객사의 기존 시스템과 수행사의 새로운 솔루션을 통합하는 업무를 진행하게 됩니다.


SI기업은 일반적으로 그룹웨어, ERP, 인트라넷, CMS, CRM, 보안시스템 등 특정 분야에 전문성을 가지고 있으며, 금융권, 공기업, 정부 및 공공기관, 대기업 등을 상대로 고객이 필요로 하는 IT 시스템을 제공합니다.


다우기술의 사업영역..

대표이미지

 



SI 기획자의 업무

SI기업의 기획자는 시스템 최적화, 시스템 고도화, 시스템 통합 업무를 중점적으로 수행하기에 뒷단에 숨어있는 백오피스를 제대로 이해 할 수 있어야 합니다. 개발적인 이슈가 많아서일까요? SI기업의 PM/PL/기획자는 개발자 출신이 많습니다.


1. 전략기획

SI 전략기획팀은 사업수주를 위한 제안서 작업을 담당합니다. 저도 지자체에 제안서를 작성해봤지만 제안서라기보다는 주어진 목차를 성실히 채워넣는다고 표현하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제안서의 분량은 기본적으로 100페이지가 넘어가는데  짧은 글을 길게 서술 할 수 있는 문장을 길게 늘리는 능력이 중요합니다 ^^;; 제 경험상 웹에이전시의 경우 제안서와 프리젠터의 역량에 의해 사업수주의 성패가 갈리지만, SI의 경우 제안서는 참고자료일 뿐 해당 분야의 업무를 수행한 이력이 있는가? 다른 기업들이 도입해서 효과를 보았느냐? 타사대비 가격은 저렴한가?가 사업수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다고 봅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SI전략 기획자는 큰 메리트가 없어보입니다. (물론, 모든 기업이 그렇지는 않습니다.)


2. 구축기획

SI에서 꽃피울 수 있는 웹기획자의 업무는 구축기획이라고 봅니다. SI의 구축기획은 백오피스 관련 이슈가 많기 때문에 시스템분석 능력이 탁월해야 하며 데이터의 흐름과 그 프로세스를 명확하게 정의 할 수 있어야 합니다. ERD의 개념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기획자(단순 스토리보더)는 SI 구축기획자로 적합하지 않습니다. SI에서 구축기획자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개발자와 비슷한 수준의 논리적인 사고능력이 필요합니다. 만약 SI기업에서 커리어를 제대로 쌓는다면 대기업으로의 스카웃 확률은 여타 기업에 비해 높다고 생각됩니다.


3. 유지보수

SI사업은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가 많습니다. SI업체가 납품한 솔루션은 고객사가 매일같이 사용하는 시스템이다보니 유지보수 이슈가 많이 발생하는데 건 당 유지보수 비용은 구축비용대비 높습니다. 그러다보니 납품시 비용을 적게 책정해도 유지보수로 본전을 뽑을 수 있는 구조가 만들어집니다.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기획자는 고객의 불편사항을 해결하는 중간다리 역할을 맡게 됩니다.  


SI 기획자의 업무를 정리하면 웹에이전시의 기획자와 비슷한 업무를 수행하지만 그 성격은 다릅니다. 마케터 성향을 가진 기획자에게는 지루 할 수 있는 직장이지만, 백오피스를 좋아하고 구축을 좋아하는 기획자라면 적성에 잘 맞을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 SI 기업들

 

다우기술 :

키움증권 주식중개 시스템, 신한은행 전자민원 시스템, 국립환경과학원 수질통합관리시스템, 국세청 국세법령정보 DB 구축 등 모든 분야의 IT사업 수행 


지란지교 소프트 :

메일/문서/모바일 보안시스템, PC/WEB/SERVER 개인정보 보호시스템, 자녀보호/업무보안 등 각종 보안솔루션 제공 


심플렉스인터넷 (카페24) :

인터넷 인프라(호스팅, 도메인) 쇼핑몰 솔루션(컨설팅, 교육, 창업지원) 비즈니스 매니지먼트(디자인, 그룹웨어, 홈페이지 제작) 온라인 마케팅&광고 등 각종 온라인 사업 수행


제니퍼 소프트 :

애플리케이션 서버를 중심으로 실시간 서비스 모니터링, 실질적인 장애 원인 분석, 직관적인 성능관리를 위한 제품 개발 및 서비스 제공 

 

 


여담이지만 위 표는 IT서비스 기업 중 매출 상위 15개사의 순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회사명을 보면 대부분 대기업 계열사인데, 대기업의 경우 IT와 관련 된 모든 업무를 계열사에 몰아주기 때문에 내부거래로 발생하는 매출이 상당합니다. 이렇게 수주한 프로젝트는 또 다른 기업에 재하청을 주게되는데 <갑→을→병→정> 구조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표에서 눈에 뛰는점은 삼성SDS의 매출액입니다. 작년도 매출이 4조4천억원, 영업이익이 4,648억원입니다. 항간에 들리는 소식으로는 기업공개(IPO)를 준비하고 있다고 하는데, 네이버의 2012년도 매출이 2조 4천억원이었다는걸 감안하면 대형 SI기업의 위치를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열심히 준비해서 대기업으로 이직을 해야합니다!!!


사실, SI를 한 번이라도 경험해본 사람들은 SI에 치를 떱니다. 과도한 야근과 스트레스로 인해 폐를 잘라낸 개발자의 이야기가 사회적 이슈가 되었듯이 대부분의 SI기업의 근무환경은 열악한 편입니다.


그나마 희망적인건 SI기업의 복지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며 제니퍼소프트와 같이 인간을 최고로 생각하는 기업이 하나 둘 등장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사람을 사람답게 대해주는 회사에 들어갈 수 있다면 IT전문가로서 자신의 전문성을 발휘하기에는 SI만한 직장이 없습니다. 시스템 구축에 관심있는 기획자라면  SI 도전해 보시기 바랍니다.


IT종사자로서 제니퍼소프트와 같은 인본주의적 기업이 계속해서 등장하길 바랍니다.


제니퍼소프트는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지난 2012년 4월에 헤이리예술마을에 정착했습니다. 소프트웨어 기업이기에 보다 좋은 제품을 개발 위해 구성원이 자유롭게 사유할 수 있는 공간이 필요했기 때문에 마음껏 사유할 수 있는 이 곳 헤이리예술마을에 사옥을 짓게 되었습니다. 삶과 일의 균형. 자율적 환경에서의 소통과 공감 그리고 신뢰를 바탕으로 자연스럽게 스며나오는 창의성과 열정. 바로 제니퍼소프트가 꿈꾸는 미래입니다. 제니퍼소프트는 함께 만들어 나가는 기업 공동체,건강한 기업문화를 통해 ‘건강한 노동과 근사한 삶’을 꿈꿉니다.


- 제니퍼소프트 채용안내 페이지 소개글 중

 

 

 

 

 

영수이야기. 여행에 푹~ 빠진 7년차 웹기획자. 현재는 하나투어의 대표 자회사 '투어스'에서 서비스 기획을 담당하고 있으며, 고객이 미소짓고 감동받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여행객들의 니즈발견과 패턴분석에 집중하고있다. 과거 웹에이전시, 이러닝(크레듀, 웅진패스원), 벤처(와우플랜), 프리랜서 업계에 종사했으며, 그 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사업계획, 시장분석, IA/UI/UX설계, 로그분석, 검색엔진 최적화, 마케팅 업무에 참여하고 있다. 그리고 2014년... 10년지기 연인과 결혼해버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