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삼성전자가 스마트 와치 '갤럭시 기어(가칭)'를 놓고 고민에 빠졌다. 애플보다 먼저 내자니 스마트 와치의 시장 창조자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부담이고 천천히 내자니 '카피캣' 논란이 거슬려서다. 업계는 갤럭시 기어가 삼성전자가 시장 창조자가 될 수 있을지를 확인하는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다음달 4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 템포드롬에서 열리는 '삼성 언팩 2013 에피소드 2'에서 갤럭시 기어를 공개할 가능성이 높다.  이 일정대로라면 갤럭시 기어는 스마트폰 시장이 열린 이후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시장을 창조한 제품이 된다. 애플 아이와치가 9월 중순에서 10월 초 아이폰5S와 함께 공개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모바일 시장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부문으로 나뉘는데 모두 애플이 2007년 아이폰, 2010년 아이패드를 선보이며 시장이 열렸다. 스마트 와치는 스마트폰, 태블릿을 이을 새로운 제품 영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고민하는 부분도 바로 이 대목이다. 지금까지 스마트폰은 아이폰을, 태블릿은 아이패드를 쫓아가면 됐지만 스마트 와치의 경우 벤치마킹 대상이 없다. 삼성전자는 지난 1999년 '와치폰'을 출시했고 소니는 지난해와 올해 '스마트 와치'를 내놨지만 시장의 반응이 미미해 삼성전자는 갤럭시 기어에서 새로운 혁신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

 

내부에서 갤럭시 기어를 서둘러 공개하는 것에 대해 회의적인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 개발팀도 갤럭시 기어에 어떤 기능을 내세워야 할 지 고민이 많은 상황"이라며 "다음달 열릴 삼성 모바일 언팩 행사에서 삼성 스마트 와치를 함께 공개할 지는 아직 최종 확정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갤럭시 기어가 글로벌 1위 스마트폰 제조사로서 삼성전자의 아이디어와 기술 혁신을 보여줄 수 있는 바로미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까지는 다양한 제품, 대량 생산 능력, 이통사와의 긴밀한 협력 관계, 마케팅력 등으로 애플을 따라잡고 글로벌 1위 휴대폰, 스마트폰 제조사로 자리잡는데 성공했다면 이제는 진정한 의미에서 혁신을 보여 줄 차례라는 지적이다.

 

갤럭시 기어에는 휘어지는 플라스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휘어지는 배터리, 자체 통신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관건은 삼성전자가 어떤 차별화된 기능을 넣을 지, 스마트폰과 태블릿처럼 새로운 제품 영역으로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을 지다. 음성통화 수ㆍ발신, 문자메시지ㆍ이메일 확인 등 스마트폰의 보조 역할을 하는 스마트 와치와 통신 기능을 탑재해 휴대폰처럼 쓸 수 있는 와치폰은 이미 나왔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기사출처] 아시아경제 / 권해영기자
[기사전문]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3080813235185329

 


[야메군's thinking]

음... 삼성전자에서 물건 하나 내놓을 모양이로군요?  구글에서 구글글라스가 만들어진 이후, 점차 웨어러블 컴퓨터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며 2013년부터 본격적으로 스마트워치에 대한 이야기들이 IT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기 시작했는데요, 국내에서 스마트워치에 대한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시초는 블루투스 연동을 기반으로 2009년, 프라다폰2의 악세사리인 프라다링크가 최초였으며, 스마트폰이 떠오르기 시작한 이후 소니에릭손의 라이브뷰가 그 바통을 이어받았는데요, 스마트폰 열풍 덕에 잠시 이슈에서 멀어졌던 스마트워치는 2011년 이탈리아 기업이 선보인 'i'm watch를 시작으로 다시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스마트워치의 관심을 불러일으킨 i'm Watch.. 무지 비싸다..

이후, 소니의 라이브뷰 개선형인 스마트워치가 세컨드 버전까지 출시되었으며, 웨어러블 컴퓨터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국내외 중소기업들 뿐만 아니라 애플과 삼성, 마이크로소프트, 블랙베리 등 기존에 스마트폰 라인업을 가지고 있는 대기업들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으며, 디지털 라이프사이클이 점차 짧아짐을 감안했을 때 늦어도 내년 초까지는 시장경쟁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스마트워치와 관련해 여러 대기업 중 개발 중이라는 소식만이 들릴 뿐, 소니처럼 제품을 출시하거나 표면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거나 하는 많지 않은 듯 한데, 위의 기사와 같이 혁신적인 IT 기업의 대명사로 알려진 애플의 상황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 앞서 언급한 주요 기업들은 이미 양산을 위한 준비가 어느정도 완료된 것으로 보입니다만, 애플보다 먼저 제품을 출시함으로서, '혁신'이란 이미지를 가진 애플의 브랜드 이미지를 뛰어넘는데 적지 않은 부담을 가지는 듯 하며, 혁신을 찾다가 시장의 외면을 받느니 차리리 시장이 형성된 이후의 안정을 택할 것이라 보여집니다.

 

애플의 iWatch를 예상한 Yanko Design..

 

특히나 다른 여러 기업들 중,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나름 경쟁상대의 위치에 있는 삼성이 가장 크게 고민할 것이라 보여지는데, 스티브잡스 살아생전 '카피캣' 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썼던 좋지 않은 기억 탓에 그 누구보다도 '혁신'을 중요한 기준에 놓고 애플보다 하루라도 더 빨리 제품을 출시하고자 하는 니즈를 가지고 있지만, 그렇다고 덮어놓고 '혁신'을 찾자니, 그리 혁신적이지 못했을 때 예상되는 엄청난 충격파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안스러운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지금까지 삼성의 이미지는 시장을 창조하거나 선도하는 기업의 이미지를 갖기 보다는 어느정도 차려진 밥상에 수저를 얹어놓는 스타일의 사업형태에 익숙한 기업이었습니다.  그리고 뭔가 선도하려고 시도했던 것..바다OS 같은.. 은 좋지 쥐도새도 모르게 사장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물론 기술 자체의 우위에 대해서는 반론의 여지가 없는 일류기업 임에는 분명하지만 혁신이나 창조의 행보와 다소 거리가 있는 삼성이 애플에 앞서 '혁신'을 추구할 가능성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만... '혁신'이란 타이틀은 어느 순간 뚝딱하고 만들어지는 것이 아닌,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만들어진 결정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다면.. 지금의 찬스를 절대 놓치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

 

삼성에서 과거.. 온 산천을 헤매며 만들었던 애니콜이라는 브랜드.. 단지 기술만 좋아서 만든 것.. 아니지 않습니까?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깊은 산에서도 잘 터지는 전화 '애니콜' 신화가 만들어진 것 아닐까요?  제가 비록 애플빠이기 때문에 갤럭시 시리즈나 안드로이드 OS를 그리 좋아하지는 않습니다만.. 이번 기회에 삼성의 브랜드에 '혁신'이란 메달이 걸리길 기대합니다...

 

 

 

야메군. 36세. 웹기획 13년차로 네이버 웹기획자 커뮤니티 "웹(WWW)를 만드는 사람들"에서 운영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딴지일보를 시작으로 아이러브스쿨, 짱공유닷컴, YES24 등의 회사를 거쳐, 현재는 민간 IT 원천기술 연구소 "Valhalla Lab"에서 Machine learning과 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술의 상업적 이용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기획자의 업무능력 향상으로 위한 Guide Book 출간 준비 중.

yamestyl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