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원서나 비싼 전공서적을 통째로 복사하는 대학가의 불법복사 악습이 디지털화하고 있다..  복사집의 낯익은 풍경이 사라지는 대신 자동 스캐너를 이용해 책을 컴퓨터 파일로 변화하는 이른바, 북스캔(book scan)이 대학가를 중심으로 성행하고 있다.

지난 9일 서울 동교동의 한 북스캔업소를 찾아 건너편 서점에서 1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간도서를 맡겼다. 업소 직원은 책을 낱장으로 자른 뒤 스캐너에 넣었다. 채 5분도 되지않아 스캐너는 책을 모두 읽어냈고, 431쪽짜리 책은 130MB 크기 파일로 바뀌었다.  직원은 이 파일을 곧장 책 주인의 이메일로 전송했다.  요금은 책 값의 3분의 1인 5000원. 이 책은 현재 전자서적(e-book)으로 1만2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북스캔은 전자서적의 절반값에도 못 미칠 뿐더러, 무한히 재복사될 수 있는 셈이다. 서울 시내에서 성업 중인 십 여개의 북스캔 업소 중 8곳에 확인한 결과.. 저자로부터 복제를 허락받았는지 확인하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 1곳만이 '파일을 유포하지 않겠다'는 문서에 서명하도록 하고 있었다.  최근 대학가 복사집에선 절판된 책에 한해 복사를 해주고 있다. 그러나 북스캔 업소는 이렇다 할 제한이 없다.



아이패드 같은 태블릿PC 이용자가 늘면서 북스캔을 이용하는 대학생이 늘고 있다.  문제는 한 권을 스캔해 여러 명이 재복사한다는 것이다. 대학생 성모씨는 비싼 전공책을 구입하기보다 친구들끼리 돈을 모아 한 권을 사서 북스캔 파일을 공유해 책값을 절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는 이미 북 스캔 업소에서 만든 카페가 60여곳에 달한다. 한 인터넷 카페의 경우 회원 수가 5000명을 넘었고, 한 업체는 지난 1년간 3만여권의 책을 스캔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북스캔 파일은 이메일이나 파일공유 사이트에서 무분별하게 거래될 가능성이 크다. 아무 생각 없이 이런 파일을 주고받다가 저작권 침해 혐의로 처벌받을 수도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북스캔은 저작권이 만료된 책이거나, 저작권자에게 복제 허락을 받은 책에 한해서 가능하다..  이대희 고려대 법학과 교수는 북 스캔은 과거 복사집의 불법복제 행태가 변형된 것에 불과하다며, "합법화되기 위해서는 불법유포 방지를 위한 기술적 보완과 북스캔을 통한 이익 분배에 관한 법 개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업소에서 북스캔을 하는 것은 비용을 지급하는 영리행위이므로 저작권자도 이익을 배분받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기사출처] 조선일보 / 석남준 기자
[기사전문]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1/20/2012012001571.html


[야메군's thinking]
뭐.. 구구절절하게 옳은 말입니다.  허나, 기사 내용에서 나왔듯이 북스캔을 하는 이유가 잘 나와있습니다.  바로 태블릿 PC 사용자가 많다는 것!!  북스캔이 단순히 전공 책이 비싸기 때문이 아닌.. 예전처럼 무거운 전공책을 들고다니기보다는, 태블릿 PC에 PDF 파일로 넣어놓으면 아주 간편하게 휴대할 수 있다는 점이 바로 북 스캔 비율이 점차 늘어나는 이유라고 할 수 있죠.. (물론, 정말 돈을 아끼기 위한 목적으로 친구들끼리 돈을 모아 책을 사는 일도 없진 않겠지만...)

그런데, 명색이 대학교수라는 분은 북스캔의 원인과 이해에 대해, 그때 당시의 개념을 그대로 반영한.. 과거 복사집의 불법복제 형태가 변형된 것에 불과하다고 이해하고 있으며, 기술적 보완과 북스캔의 이익분배에 대한 법 개정에 이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교수님의 주장이 틀린 말은 아니지만, 현 시점에서 북스캔의 원인은 바로 디지털의 발전에 따라 더 이상 두꺼운 책이 아닌 1kg 내외의 무게를 가진 태블릿 PC에 여러 권의 전공서적을 들고다니기 위한... 즉, 디지털로의 전환을 통한 휴대성 또는 심플함에 기인하고 있다고 봐야 되고요,

이러한 관점에서 봤을 때... 지금 현재의 기술력이나 트렌드를 전혀 따라가지 못하는 법의 테두리 안에 가두기 보다는 전공서적을 전자책으로도 판매하는 방향은 어떨까 생각드네요... 

바로 어제였나요?  작년에 사망한 스티브 잡스의 평생에 역작이라 알려진 iBOOK2가 발표 되었습니다..  iBOOK2는 바로 디지털 교과서인데, 단순히 평면적인 교과서가 아닌, 도표나 오디오 및 동영상이 구현되는 멀티미디어 북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멀티미디어 북의 확산은 교육의 질 향상 뿐만 아니라 교육산업 전체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생각되는데...  전공서적의 북스캔 이슈... 이런 맥락에서 보면 안될까요? 네?  

 

 

 

 

야메군. 36세. 웹기획 13년차로 네이버 웹기획자 커뮤니티 "웹(WWW)를 만드는 사람들"에서 운영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딴지일보를 시작으로 아이러브스쿨, 짱공유닷컴, YES24 등의 회사를 거쳐, 현재는 민간 IT 원천기술 연구소 "Valhalla Lab"에서 Machine learning과 Natural Language Processing 기술의 상업적 이용방법에 대해 연구하고 있으며, 기획자의 업무능력 향상으로 위한 Guide Book 출간 준비 중.

yamestyl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이엔 신고">2012.04.07 10:04 신고

    그닥 공감이 안갑니다. 정품 e-북이랑 공짜 혹은 반의반값인 스캔북. 어느쪽을 선택할건지는 답이 나오는군요. 보안장치마련에 대한 언급없이 무게 운운 하는건 궁색한 자기합리화로밖에 안보이네요.

    • Favicon of http://www.yamestyle.com BlogIcon 야메군 신고">2012.04.07 14:09 신고

      제가 대학생이 아닌 관계로, 딱히 합리화 할 꺼리는 없습니다만.. 제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법률적인 테두리 자체가 디지털 시장을 따라가지 못한다는 점이며, 무조건적인 시장의 억제정책 보다는 전공서적의 이북 판매와 같은 방안도 필요하다는 것이죠.(절대로 그 방안이 진리라고 말씀드리진 않았습니다..) 이 경우는 MP3 시장과도 빗대볼 수 있는데, 초창기.. 시장의 인프라가 확대되기 이전까지는 고전할 수 있겠지만, 안정화되는 시점 이후부터는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 합니다.

    • ㅇㅇ 신고">2012.09.13 07:14 신고

      법이 안따라가다니요 Mp3불법 복제때문에 전송 복제에 대한 저작권 사용료 기준은 다 마련되어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저작권이나 같이 취급하면되는데 관련법을 모르시는 건지?

  2. kouho86 신고">2012.04.29 19:32 신고

    Mp3 나왔을 때와 상황이 비슷합니다. 여러 대체방안이 있음에도 교수씩이나 되면서 너무 미시적으로 보고 있어서 화가 나려고 하네요

    • kouho86 신고">2012.04.29 19:38 신고

      제가 생각한 아이디어중 가장 좋은 방안은 대학이 교재의 저작권료를 대표로 지불하고 기간제 형식으로 학생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이미 대학가에서 필요한 컴퓨터 프로그램들은 그렇게 이용하고 있고 저 또한 엑셀이너 한글을 합법적으로 학교홈페이지를 통해 제 넷북에 설치하여 이용한 적이 있습니다. 비슷한 형식으로 가능하리라 보는데 이해관계자와의 조율이 관건입니다

    • Favicon of http://www.yamestyle.com BlogIcon 야메군 신고">2012.04.29 22:23 신고

      좋은 생각을 가지고 계시군요..^^
      이 같은 아이디어들이 적극적으로 채용되어야, 시장 인프라의 형성이 가능한데..

    • ㅉㅉ 신고">2012.09.13 07:15 신고

      남의 의견에 토달려면 먼저 학생씩이나 되는 너의 의견을 먼저 말하는것이 건전한 토론문화입니다. 자신의 대체방안은 제시도 안하면서 트집만 잡는것은 무지와 비겁한 행위이지요. 지나가다 한글자씀

  3. Favicon of http://www.naver.com/bookcns BlogIcon bookcns 신고">2012.06.03 07:53 신고

    스캔한 책을 복원해 드립니다.
    가격과 품질에 만족하지 못하셨다면

    cafe.naver.com/bookcns

    무선제본은 500원, 양장제본은 2,000원에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싸니까 질이 떨어질거라는 편견을 버리게 될 것입니다.

  4. Favicon of http://www.sbookscan.net BlogIcon 섬김북스캔 신고">2012.09.20 15:40 신고

    저렴한 가격에 스캔하기를 원하새면 저희 섬김을 방문해 주세요.

    장당 9원에 해드리고 오픈 이벤트도 진행 중입니다.

    http://ww.sbookscan.net

  5. 달콤한인상 신고">2014.05.23 12:58 신고

    이 기사의 요점은 무분별한 복제의
    문제성입니다. 기사에서도 언급했듯이 e-book의 판매가격은 1만 2천원인데 스캔본은 5천원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파일로 된 스캔본은
    분명 다른 사람과도 무상으로 유가 가능할테지요. 물론 야메님 의견도 공감이 갑니다만. 스캔본의 가격에는 저자에게 돌아가는 비용이 포함되지 않는다는 걸 아셔야 합니다.
    e-book도 좋지만, 책에 대한 저자의 권리를 어떻게 보장해야할 지가 더 급한 문제라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www.yamestyle.com BlogIcon 야메군 신고">2014.05.23 13:35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저 역시도 스캔서적의 문제점에 대해 심히 공감하고 있는데, "무조건 안돼..!!" 보다는 "제재는 가하되 다른 채널로 접근해보자.." 정도의 생각이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